처음으로 가요!  
   
공지사항
대회게시판
출전/훈련/완주기
포토갤러리
울트라자료실
홍보게시판
명예의전당
■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.manwha
ㆍ글쓴이 : 김은정 (dwen01@naver.com)   ㆍ조회 : 2  
ㆍ등록일 : 2019-02-12 23:26:04  ㆍIP : 121.126.33.192

15488612120.jpg15488612121.jpg15488612122.jpg15488612123.jpg15488612124.jpg15488612125.jpg15488612126.jpg15488612127.jpg

 

학도병의 편지

 

1950년 8월 10일 목요일 쾌청

 

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.

 

수류탄이라는 무서운 폭발 무기를 던져 일순간에 죽이고 말았습니다.

 

수류탄의 폭음은 나의 고막을 찢어 버렸습니다.

 

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귓속에는 무서운 굉음으로

 

가득 차 있습니다.

 

아무리 적이지만 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니,

 

더욱이 같은 언어와 같은 피를 나눈 동족이라고 생각하니

 

가슴이 답답하고 무겁습니다.

 

지금 내 옆에서는 수많은 학우들이 죽음을 기다리는 듯

 

적이 덤벼들 것을 기다리며

 

뜨거운 햇빛 아래 엎드려 있습니다.

 

적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. 언제 다시 덤벼들지 모릅니다.

 

적병은 너무나 많습니다. 우리는 겨우 71명입니다.

 

이제 어떻게 될 것인가를 생각하면 무섭습니다.

 

어머니, 어쩌면 제가 오늘 죽을지도 모릅니다.

 

저 많은 적들이 그냥 물러갈 것 같지는 않으니까 말입니다.

 

어머니, 죽음이 무서운 게 아니라,

 

어머님도 형제들도 못 만난다고 생각하니 무서워지는 것입니다.

 

하지만 저는 살아 가겠습니다.

 

꼭 살아서 가겠습니다.

 

어머니, 이제 겨우 마음이 안정이 되는군요.

 

어머니, 저는 꼭 살아서 다시 어머님 곁으로 가겠습니다.

 

상추쌈이 먹고 싶습니다.

 

찬 옹달샘에서 이가 시리도록 차가운 냉수를 한없이 들이켜고 싶습니다.

 

아! 놈들이 다가오고 있습니다.

 

다시 또 쓰겠습니다.

 

어머니 안녕! 안녕! 아, 안녕은 아닙니다.

 

다시 쓸 테니까요... 그럼.

 

 

학도병 이우근

개드립 - 어머니 나는 사람을 죽였습니다.manwha ( https://www.dogdrip.net/196011718 )

홈페이지제작 웹사이트제작 쇼핑몰제작 반응형홈페이지 기업홈페이지제작 맞춤형홈페이지제작
Total Articles: 265
No 제목 이름 날짜 조회
265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똥보스2019/04/181
264 회식하는날에는 다같이 화기애애 오늘은회식2019/04/181
263 시련의 날 김옥림2019/04/181
262 하루에도 수십번 이런일2019/04/181
261 담배사러가요 동네아저씨2019/04/181
260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똥보스2019/04/171
259 회식하는날에는 다같이 화기애애 오늘은회식2019/04/171
258 시련의 날 김옥림2019/04/171
257 담배사러가요 동네아저씨2019/04/171
256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똥보스2019/04/161
255 시 시련 시련2019/04/161
254 전체 카운트 중단 카운트중단2019/04/151
253 시 시련 시련2019/04/151
252 담배사러가요 동네아저씨2019/04/141
251 고됨이란 2019/04/131
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